닫기
홈 > 학습지원 센터 > 교육과정뉴스

교육과정뉴스

인성교육은 늦게 뗄수록 좋다.
이름: 관리자    작성일자: 2016-03-02 01:31    조회수: 1842    
인성교육은 늦게 뗄수록 좋다.





 
토닥토닥 명언 노트
허시봉 저
슬로래빗
2015.07.27





 



▶ 간략 책소개

공부하기 싫을 때, 화를 참기 힘들 때, 자신이 한없이 미울 때 등등 청소년들이 안고 사는 고민은 수없이 많지만, 그저 ‘학생은 공부해야 한다.’라는 의무(?) 아래 그들의 마음은 보살핌 받지 못한다. 이 책은 그러한 사춘기 아이들과 교실에서 울고 웃는 현직 교사가 그들에게 해주고 싶은 조언을 동양 고전에서 찾은 것이다. 청소년의 상황과 눈높이에 맞게 살을 덧붙여 쉽게 읽히고, 직접 따라 쓸 수 있는 면도 함께 구성되어 옛 현인들의 지혜가 더욱 깊게 다가올 것이다.
 
인성 교육은 늦게 뗄수록 좋다

‘천 리 길을 가는 사람은 석 달 동안 식량을 모아야 한다.’ 장자의 <소요유> 편에 나온 말입니다. 이제 갓 어린이를 졸업한 청소년들, 어른이 되기에는 아직 많은 날이 남았지요. 그리고 그 어른이란 자리를 60년 이상은 유지해야 하고요. <소요유>의 말을 따르자면, 인생 대부분을 어른으로 살아야 하니 그 준비를 가장 철저히 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런데 말이죠. 어릴 때는 아이의 인성을 키우기 위해 이런저런 책을 읽어주고 대화도 하던 부모들도 아이가 청소년기에 들어서면 갑자기 바뀌어요. 책 한 권을 읽어도 ‘대입 논술’에 도움이 되어야 하는 ‘대입 모드’가 시작됩니다. 아이가 마음 건강히 자랄 수 있도록 하는 교육은 중단되었는데, ‘중2병’,‘사춘기’를 걱정하며 좋은 대학에 못 갈까 전전긍긍하는 모순이 되풀이됩니다. 기저귀는 빨리 떼면 편하고 좋겠지만, 인성 교육은 좀 늦게 떼면 안 될까요?

 
옛 현인들의 삶과 고뇌를 담은 명언으로 마음을 다스리자

그렇다고 공부를 다 팽개치자는 말은 아니에요. 공부해야 하는 시기임은 분명하니까요. 다만, 엄마의 눈총을 맞아가며 억지로 하는 게 아니라 스스로 공부하게 하고, 지혜롭지 못한 언행과 생각으로 빙빙 돌아갈 길을 곧게 가도록 하자는 것입니다.
 
학생마다 각기 다른 고민이 있고, 사춘기라는 성장통을 앓고 있는데도 그저 입시라는 틀에 맞추어 생채기를 감추고 있는 모습이 마음 아팠습니다. 저는, 이런 아이들에게 현인들이 남긴 명언이 마음에 영양분도 되고, 지친 마음을 일으켜 세워 주는 약도 될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지금 자신이 처한 상황에 맞는 적절한 처방전을 동양 고전 속에서 찾아 주고 싶었어요. 동양 고전 속에는 옛사람들의 삶과 고뇌 어린 충고가 들어 있고, 그 말들은 시대를 불문하고 맞는 말들이니까요.
- 서문 중에서


공부하기 싫을 때, 화를 참기 힘들 때, 자신이 한없이 미울 때 등등 우리 아이들은 많은 고민거리를 안고 살아갑니다. 아이들이 그런 상황에 맞닥뜨렸을 때, 어떤 말을 건네야 할까요? 참, 답을 하기가 어렵지요. 다행히도 고등학교에서 매일매일 아이들을 가르치며 울고 웃는 현직 선생님이 이 문제에 대한 처방전을 들고 나타났습니다. 명언 한 구절이 만병통치약이 되지는 않겠지만, 극으로 치달을 수 있는 아이들의 마음에 한 박자 쉼표를 그려줄 수는 있겠지요. 게다가 이 책의 저자가 실제 수업 현장에서 아이들에게 고전 명언을 읽어주고 따라 쓰게 하고 있는데, 아이들이 한결 차분해지고 수업을 좋아한다고 해요. 어느 정도 효과가 검증된 것 아닐까요?
 
온몸으로 읽는 책은 깊고 오래 남는다

아무리 좋은 글귀라도 조금만 시간이 흐르면 잊어버리게 됩니다. 그래서 이 책에는 명언과 고사성어를 직접 쓸 수 있는 공간을 준비했어요. 눈으로 읽고, 입으로 읊고, 손으로 따라 쓰는 책. 그렇게 온몸으로 읽는 책은 깊고 오래 남는답니다. 하루에 딱 10분, 그날그날 아이의 고민과 상황에 맞는 주제를 자유롭게 골라서 읽고 따라 쓰게 하세요. 이제 동양 고전 속 명언들이 우리 아이들의 마음을 두드릴 것입니다.
인성교육지도사상세보기 샘플보기
이전글 아이의 자존감을 키우는 SEL교육법2016.03.02
다음글 체계적인 진로 지도로 목표 다잡고 다양한 체험 활동으로 산지식 쌓고2016.02.29